본문 바로가기
통합검색
이전 다음

확장메뉴

'8기통 오픈톱 최강자' 페라리 F8 스파이더 공개

2019.09.10 엔카매거진 편집부

페라리가 미드리어 8기통 엔진을 장착한 새로운 오픈톱 스포츠 모델 F8 스파이더(F8 Spider)를 공개했다.

페라리 F8 스파이더는 베를리네타 라인업 F8 트리뷰토의 오픈톱 모델로 F8 트리뷰토의 전반적인 디자인에 페라리의 상징적인 접이식 하드톱(Retractable Hard Top, RHT)이 완벽히 조화된 라인을 자랑한다.

F8 스파이더는 1977년 308 GTS에서 출발한 8기통 엔진 오픈톱 라인업의 최신 모델이다. 488 피스타의 익스트림함을 넘어서지 않는 수준에서 488 스파이더보다 더욱 스포티한 면모를 보이며 이전 모델을 대체한다.

결과적으로 F8 스파이더는 폭넓은 퍼포먼스와 뛰어난 핸들링을 선사한다는 점에서 오픈톱 스포츠카의 새로운 기준점이 되는 모델이라고 할 수 있다.

F8 스파이더에 장착된 8기통 엔진은 4년 연속 올해의 엔진상(International Engine of the Year Awards) 대상을 수상했으며, 2018년에는 지난 20년간 엔진상을 수상한 모든 엔진 가운데 최고의 엔진으로 선정되는 영광을 누렸다.

F8 스파이더의 가장 놀라운 성과는 8기통 엔진의 사운드 트랙을 유지하면서 동시에 터보랙 현상 없이 출력을 이끌어낸 것이다. 이 놀라운 퍼포먼스와 부드러운 핸들링은 트랙 경험에서 가져온 공기역학 솔루션을 디자인에 통합함으로써 가능해졌다.

새로운 차량을 출시함에 있어 새로운 디자인의 도입과 이전 모델을 뛰어넘는 기술의 향상은 매번 페라리에게 큰 과제로 주어진다. 페라리 엔지니어와 디자이너가 창조적 한계와 기술의 경계를 넘어서기 위해 새로운 첨단 솔루션을 도입하고, 더욱 높은 단계로 도약하고자 하는 끊임없는 노력으로 탄생한 모델이 바로 F8 스파이더이다.

F8 스파이더는 488 스파이더와 비교했을 때 모든 부문에서 기술적 향상을 이뤘다. 출력은 50마력 높아졌으며, 차량의 무게는 20kg 가벼워졌다. F8 스파이더는 488 스파이더보다 더 우수한 공기역학 효율성을 지녔으며, 새로운 6.1 버전 사이드 슬립 앵글 컨트롤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

엔카매거진 편집부

media@encarmagazine.com

로딩중입니다.